공지 사항
포토 뉴스
통합자료실
질문과 답변
블로그
회원동정
사랑방
사랑방

文學空間

"한국 공간시인협회" 회원님들의 발표, 미발표된 글들을 쓰시는 공간입니다.(목록에는 마지막에 게시된 글이 항상 표기됩니다)
우측에 보이는 카테고리에서 회원을 선택하시면 해당 회원님의 글이 보여집니다.
자신의 글을 쓰고 싶으신 회원님께서는 운영자 혹은 메뉴에 있는 "블로그 카테고리" 신청을 해주세요.
번호
글쓴이
공지 풍종백호(風從白虎) file
운영자
956799 2010-01-16
공지 법고창신(法古創新) file
동암 (운영자)
983263 2009-01-24
108 敬天愛人 하랍시지
일석
13436 2009-03-15
敬天愛人 하랍시지 만수의 자만심은 불만의 씨앗이고 청수의 부덕함은 불신의 거름이니 명부를 지키려거든 경천애인 하랍시지 -끝없이 추락하는 경제지표에 반비례하여 치솟는 불만은 경제의 수부인 강만수 장관에게 쏠렸고...  
107 서로서로 용서하라
일석
13523 2009-03-15
서로서로 용서하라 원수를 사랑하라 이르신 말씀대로 약자의 편을 들며 용서하라 이르시다 마지막 남기신 말씀 서로서로 사랑하라 -김수환 추기경이 향년 87세를 일기로 선종(善終)하시면서 서로서로 “사랑하라.”는 말씀을...  
106 워낭소리 높다던데
일석
13431 2009-03-15
워낭소리 높다던데 어디어 어뎌 어뎌 아냐아 아냐 마라 논인지 밭인지나 알고서들 가는 건지 하늘에 울려 퍼지는 워낭소리* 높다던데 * 워낭소리: 말이나 소의 귀에서 턱 밑으로 늘여 단 방울이 울리는 소리 - 미디...  
105 선중관 목 련 file
향로
164688 2009-03-20
목 련 시 / 향로 선 중 관 이른 봄 햇살 감미로운 속삭임에 마음을 빼앗겨버린 저 봄처녀 겨우내 몰아치던 모진 삭풍 칼바람은 벌써 잊었는지 하얀 드레스 펄럭이며 아지랑이 따라 하늘을 난다 두근두근 처녀의 숨결같은 ...  
104 【 가 ~ 김 】 매화는 밤에 핀다
바람
19696 2009-03-23
매화는 밤에 핀다 김백 저녁 산책길 골목길 돌아서는데 담 너머 누군가 하얗게 웃고 있어 손 슬쩍 잡았는데 아침 우물가 아낙네들 수군거리는 소리 밤새 생긴 비밀 하나씩 하얗게 피어 나는데  
103 선중관 노을 속으로 file
향로
172175 2009-03-26
노을 속으로 詩 / 香爐 선 중 관 서녘에 지는 붉은 노을 속으로 검은 새 한 마리가 빨려 들어갔다. 노을은 붉게 타오르고 새는 재가되어 너풀너풀 춤을 춘다. 저 아릿한 환영(幻影)의 연무(煙霧) 속으로 의식(儀式)으로만 살...  
102 선중관 볼로그(blog) file
향로
37442 2009-04-01
블로그(blog) 시 / 향로 선 중 관 벗어나기엔 정이 깊고 빠져들기엔 골이 너무 깊은 신기루 같은 세상 돛을 올려 노 저으면 무한 세상 질주하는 웹서핑(websurfing)의 짜릿한 맛 엔터, 클릭, 쓰고, 빠지고, 그 속에서 맺어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