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사항
포토 뉴스
통합자료실
질문과 답변
블로그
회원동정
사랑방
사랑방

文學空間

"한국 공간시인협회" 회원님들의 발표, 미발표된 글들을 쓰시는 공간입니다.(목록에는 마지막에 게시된 글이 항상 표기됩니다)
우측에 보이는 카테고리에서 회원을 선택하시면 해당 회원님의 글이 보여집니다.
자신의 글을 쓰고 싶으신 회원님께서는 운영자 혹은 메뉴에 있는 "블로그 카테고리" 신청을 해주세요.
번호
글쓴이
공지 풍종백호(風從白虎) file
운영자
968831 2010-01-16
공지 법고창신(法古創新) file
동암 (운영자)
995577 2009-01-24
24 조덕혜 가을 기도 file
月香
19904 2012-10-30
가을 기도 月香 조덕혜 온몸으로 끌어안고 싶은 가을 세상, 만상 무르익은 향기 날리며 낙엽 휘날리는 길에도 산야도, 곤비한 가슴에도 온통 오묘한 색색으로 물들어가는 우주에서 정작 우린 어떤 색깔로 서서 우주를 빛낼까요...  
23 【 가 ~ 김 】 매화는 밤에 핀다
바람
19898 2009-03-23
매화는 밤에 핀다 김백 저녁 산책길 골목길 돌아서는데 담 너머 누군가 하얗게 웃고 있어 손 슬쩍 잡았는데 아침 우물가 아낙네들 수군거리는 소리 밤새 생긴 비밀 하나씩 하얗게 피어 나는데  
22 김백 저물녘 선소나루 / 김백
바람
17053 2012-07-06
섬진강 선소나루 섬진강 하구 선소나루 / 2월 야경 저물녘 선소나루 / 김백 섬진강 선소나루에 섰다 저문 생을 지고서야 유년의 강가에 섰다 샛강 작은 울음들이 떠내려와 큰 슬픔이 되는 강물은 속울음 울며 흘러가고 있다 강...  
21 각을 떠서 효수한들
일석
14101 2009-03-15
각을 떠서 효수한들 인면(人面)에 수심(獸心)이란 빈말이 아닌 게라 금수도 아닌 것이 어찌 그리 감궂다*던 조쟁일* 뽑아버리고 각(脚)을 떠서 효수(梟首)한들 * 감궂다: 성질이 흉악하다. 감사납다 * 조쟁이: 남성의 성기...  
20 보시를 한 기부천사
일석
14026 2008-12-06
보시를 한 기부천사 一石 박 근 모 황금도 짐이라며 돌같이 보라시던 엄부의 심려 속에 보시(布施)를 한 기부천사* 속세에 병든 중생을 일깨우는 경종이리. * 기부천사: 익명으로 거금 8억5천만 원을 사회복지공동모...  
19 먹줄을 친 부렁이들
일석
13894 2009-03-15
먹줄을 친 부렁이들 내 탓이 아닌 게라 모두가 네 탓이지 잃었던 십년세월 노통이 친 덫인 것을 부시가 내린 선물에 먹줄을 친 부렁이*들 * 부령이: 어린 수소 즉, 코뚜레를 채우지 않아서 다루기 힘든 어린 수...  
18 귀를 막는 싸가지들
일석
13659 2009-03-15
귀를 막는 싸가지들 다수의 횡포인지 소수의 억지인지 분수도 모르면서 무리수를 쓰는 건지 하늘의 눈을 가리고 귀를 막는 싸가지들 -국회의사당이 싸움터로 변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언제나 다수는 머릿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