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가연대" 회원님들의 발표, 미발표된 글들을 쓰시는 공간입니다.(목록에는 마지막에 게시된 글이 항상 표기됩니다)
우측에 보이는 카테고리에서 회원을 선택하시면 해당 회원님의 글이 보여집니다.
자신의 글을 쓰고 싶으신 회원님께서는 운영자 혹은 메뉴에 있는 "블로그 카테고리" 신청을 해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25 부부 43
여민
10980 2012-08-15
엄원용 사랑은 그저 애써 조각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녀는 날마다 공들여 깎고 또 다듬었다. 그런데 다듬어진 조각은 말이 없었다. 그래서 사랑은 열심히 말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열심히 말을 하게 되자. 이...  
24 고개 12
여민
11037 2011-12-27
고개 엄원용 늘 누군가 넘어 올 것만 같은 고개였다. 그 너머에 그리움이 있을 것만 같은 고개였다. 하던 일 멈추고 서서 눈을 들어 먼 데 고개를 바라보면 그 너머로 푸른 하늘이 펼쳐지고 흰 구름이 둥실 둥실 날고 시원한 바람이...  
23 황톳길 6
여민
11466 2011-12-27
엄원용 옛날에 아버지를 따라 장에 가는 길에 황톳길로 김장용 무며 배추를 가득 싣고 가는 마차 뒤를 졸졸 따라간 적이 있었다. 마차는 조금씩 삐거덕 소리를 내면서 울퉁불퉁한 길을 그래도 잘 굴러가고 있었다. 어쩌면 저...  
22 아버지의 그림자 3
여민
11619 2011-12-27
아버지의 그림자 엄원용 아버지가 장에 가시는데 나는 뒤를 졸졸 따라갔다. 찬란히 비친 태양 아래 장대같이 크신 아버지의 그림자가 어찌나 길게 뻗쳐 그늘을 지우고 있던지. 그 그림자에 묻혀 나는 보이지도 않았다. 가끔 힐끗 힐...  
21 낙조2
여민
11974 2010-07-09
낙조.2 엄원용 노을빛에 잠긴 회상(回想)은 언제나 서럽다. 저 빛 다하면 어둠의 꿈을 꾸리라 지평선 너머로 시간은 아득히 타오르고 붉게 물든 태양은 서서히 잠기어 간다. 그것을 바라보는 이는 또 누구인가 지나온 하늘만큼이나 먼...  
20 베들레헴 교회당 벽 위에 그려진 그림 40
여민
12219 2012-08-15
엄원용 14세기 베들레헴 교회당 벽 위에 이런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고 한다. “교황은 준마를 타고 가는데 그리스도는 맨발로 걸어가네. 예수님은 제자들의 발을 씻는데 교황들은 자기들의 발에 신자들의 입맞춤을 받고 싶어 하네...  
19 굴비
여민
12283 2010-07-09
굴비 엄원용 여러 마리 줄줄이 묶여 천장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다. 깡마른 몸뚱이에 희멀건 눈이 누런 마분지처럼 말라붙어 나를 노려본다. “이놈 내가 죽나 보라” 어떤 여석의 눈에서는 눈물이 뚝뚝 덜어진다. 슬그머니 가...  
18 인생11
여민
12283 2010-07-09
인생.11 엄원용 인생이 고해苦海라는 어느 현자賢者의 말이 정말인가 봐. 사나운 파도를 헤치고 빠질 듯 빠질 듯 한발로 딛고 서서 아차, 하는 순간 저 깊고 어두운 해저海底로의 추락이 두려워 온 몸으로 허우적대며 겨우 여기까...  
17 여행의 끝
여민
12409 2010-07-09
여행의 끝 엄원용 이름 모를 철길의 끝에서 기차가 끄윽 소리를 내며 멈추자 이내 문이 열리고 손에 보따리를 든 한 여인이 마지막으로 계단을 내려간다. 밖으로 나오기 전에 텅 빈 객실을 한 바퀴 휙 돌아본다. 갑자기 한기가 온...  
16 만추(晩秋) 35
여민
12452 2011-12-27
엄원용 // 춘천에 갔다 돌아오는 길에 북한산 밑을 지났다. 산의 계곡 아래쪽으로는 단풍이 다투어 제 몸을 불태우고 있었다. 그러나 등성이 위쪽으로 올라갈수록 나뭇잎들은 이미 제 빛깔을 잃고 바람에 우수수 떨어지고 있었다....  
my profile image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