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가연대" 회원님들의 발표, 미발표된 글들을 쓰시는 공간입니다.(목록에는 마지막에 게시된 글이 항상 표기됩니다)
우측에 보이는 카테고리에서 회원을 선택하시면 해당 회원님의 글이 보여집니다.
자신의 글을 쓰고 싶으신 회원님께서는 운영자 혹은 메뉴에 있는 "블로그 카테고리" 신청을 해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15 연민
여민
12491 2010-07-09
연민 憐憫 엄원용 노을 지는 좁은 들길을 혼자서 걷는다. 수많은 생각들이 사방으로 흩어지면서 하늘을 온통 회색 연기로 덮어버린다. 길가 가시덤불 옆을 지나가는데 그 속에서 작은 새 한 마리가 깜짝 놀라 푸드덕 날갯짓을 하...  
14 기도
여민
12695 2010-07-09
기도 엄원용 임이여, 늘 겪는 우리의 일상적인 삶이지만 가끔 궂은비 사납게 뿌리고 차가운 눈발 계속 흩날릴 때에는 낮게 드리우는 저 무거운 구름 조금 걷어 주시고 두 손 열어 검은 커튼 사이로 햇빛 환히 비치어 들게 하시며 차...  
13 산사의 밤 20
여민
12708 2011-12-27
엄원용 상왕산 기슭 개심사의 가을 해질녘, 멀리 서해 앞 바다로 뉘엿뉘엿 떨어진다. 지는 해는 바다를 붉게 물들이고, 여기 앞 3층 석탑을 마지막으로 비추고는 사라진다. 이제 산사는 고요히 정적 속에 잠들 것이다. 스님 두어 ...  
12 떡갈나무 아래서 13
여민
12854 2011-12-27
엄원용 겨울 숲속에 가서 보았다. 나무와 나무, 작은 잡목들 사이에서 홀로 우뚝 서서 한 때는 푸른 빛깔로 무성하게 온 몸을 장식하던 저 늙은 떡갈나무가 어느 때부턴가 그 눈부시던 욕망의 빛깔들을 바람에 하나 하나 떨쳐버리고 차...  
11 스케치 23
여민
13053 2011-12-27
스케치 엄원용 진외갓집 가는 길에 아버지가 저만치 앞서 가시면 어머니가 그 뒤를 부지런히 따라가시고 어머니 뒤를 내가 졸랑졸랑 따라갔다. 영근 수수이삭 밭두렁을 지나는데 올해도 작황이 좋겠지요? 어머니의 작은 목소리에도 아버지...  
10 민들레꽃
여민
15178 2009-01-24
민들레꽃 엄원용 시내 외곽지대 공장 건물 옆에 녹슨 고철더미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용광로 속으로 들어가 녹아 없어져야 할 것들. 모두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마당가 한쪽 구석에 노랗게 핀 한 송이 민들레꽃을 보았...  
9 미련
여민
15436 2009-01-24
미 련 엄원용 그대 내 가슴에 작은 꽃씨 하나 무심히 뿌려놓고 간 사실을 아는가. 아마 모를 거야. 모를 테지. 이제 그 꽃씨 자라나 가지 뻗고 잎이 돋아 꽃을 피우려 하고 있어. 혹시 꽃향기 바람에 날리어 얼굴 스치...  
8 어부 그리고 오징어
여민
15608 2009-01-24
어부 그리고 오징어 엄원용 처음으로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 보았네 바다는 번쩍이는 전조등으로 빛나고 밤하늘은 별빛으로 가득 찼었네. 바다가 하늘인지 하늘이 바다인지 전혀 알 수가 없는데 걸려 올라오는 오징어 한 마...  
7 불량컵
여민
15693 2009-01-24
불량 컵 커피숍에서 탁자를 가운데 두고 친구와 마주 앉아 종이컵에 커피를 따른다. 한 모금 마시고 탁자 위에 놓는다. 컵 밑바닥으로 커피가 새어나와 탁자 위로 흐른다. 불량 컵이다. 탁자 위로 흐르는 커피를 닦으면서...  
6 누군들 제 인생이 마음에 들겠어?
여민
16074 2008-09-20
누군들 제 인생이 마음에 들겠어? 엄원용 어느 유명 탤런트의 대화 한 장면이 생각난다. “아버님 제 인생이 마음에 안 들어요.” “누군들 제 인생이 마음에 들겠어? 그러지 말어.” “중학교 간신이 졸업하고, 철공소 ...  
my profile image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