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가연대" 회원님들의 발표, 미발표된 글들을 쓰시는 공간입니다.(목록에는 마지막에 게시된 글이 항상 표기됩니다)
우측에 보이는 카테고리에서 회원을 선택하시면 해당 회원님의 글이 보여집니다.
자신의 글을 쓰고 싶으신 회원님께서는 운영자 혹은 메뉴에 있는 "블로그 카테고리" 신청을 해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5 꽃바람 들어보는 것도
여민
16528 2008-09-20
꽃바람 들어보는 것도 엄원용 어느 날 갑자기 서걱서걱한 도시가 신물 나거든 살금살금 전해 오는 연분홍빛 꽃바람 쐬러 오라. 2번 국도를 따라 아주 천천히 오라 얼마나 기다리던 봄인데 제발 여기서까지 서두르지 말고 ...  
4 지쳐 쉬고 싶을 때
여민
16606 2008-09-20
지쳐 쉬고 싶을 때 엄원용 어느 땐가 꿈속에서 본 산 언덕에 세워진 아주 작은 집 톱으로 자르고 망치로 두드려 만든 집 온갖 숲으로 둘러싸인 작은 통나무 집 책이나 여 나무 권 꽂혀 있는 집 책을 읽다가 그것도 문득...  
3 채송화
여민
16743 2016-12-13
채송화 길가에 잡풀 사이로 채송화 꽃 한 송이 날아와 활짝 피었다. 색깔이 꽤 요염하다. 오후에 바람이 지나가며 슬쩍 흔들고 가더니 저녁에는 어둠아 찾아와 아예 안고 가버렸다.  
2 백두산 천지에 올라
여민
17357 2009-01-24
백두산 천지天池에 올라 엄원용 백두산 천지에 올라 두보의 ‘등악양루’를 떠올렸네. 아무렴 ‘동정호수’1)가 이만할까 정말 아름답다는 생각을 하다가 순간 내가 서 있는 땅의 처지를 기억해 내고는 푸른 호수 물을 들여다...  
1 흥부와 놀부
여민
17616 2008-09-20
흥부와 놀부 엄원용 요즈음 아이들에게 흥부와 놀부 중 누가 더 좋으냐고 물으면 한결같이 놀부가 더 좋다고 말한다. 왜 그러냐고 물으면 요즈음 세상에는 흥부같이 무능력한 사람은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래도 착하고 ...  
my profile image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