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가연대" 회원님들의 발표, 미발표된 글들을 쓰시는 공간입니다.(목록에는 마지막에 게시된 글이 항상 표기됩니다)
우측에 보이는 카테고리에서 회원을 선택하시면 해당 회원님의 글이 보여집니다.
자신의 글을 쓰고 싶으신 회원님께서는 운영자 혹은 메뉴에 있는 "블로그 카테고리" 신청을 해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35 처음으로 쓴 편지 14
여민
12885 2011-12-27
처음으로 쓴 편지 엄원용 나 처음으로 편지를 쓰네. 나의 안부를 전하고 그대 안부를 물어 보네. 이제는 아득히 먼 옛날 일처럼 되어버린 일과, 벌써 수십 번 꽃잎이 피고 졌다는 이야기를 쓰네. 사랑하고 미워하는 일이 지나...  
34 부부 43
여민
12886 2012-08-15
엄원용 사랑은 그저 애써 조각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녀는 날마다 공들여 깎고 또 다듬었다. 그런데 다듬어진 조각은 말이 없었다. 그래서 사랑은 열심히 말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열심히 말을 하게 되자. 이...  
33 이름 불러주기
여민
12892 2011-12-27
이름 불러주기 엄원용 우리가 서로 아득한 거리에서 잠깐 스치고 지나간 메마른 거리에서 그 이름 조용히 불러 본다면 그것은 정말 행복한 일이다. 그리운 이의 얼굴도 전혀 기억할 수 없는 얼굴도 문득 떠오르는 이름 하나로...  
32 순이 누나 1
여민
12906 2011-12-27
순이 누나 엄원용 우리 집 옆집에 살던 순이 누나 나보다 다섯 살이나 위인, 얼굴이 배꽃보다 더 곱고 예쁘던 순이 누나 시집가기 전날 우리 집에 와서 내 손을 잡던, 그때 왜 그렇게 얼굴을 붉혔을까 이웃 동네 늙은 홀아...  
31 고개 12
여민
12951 2011-12-27
고개 엄원용 늘 누군가 넘어 올 것만 같은 고개였다. 그 너머에 그리움이 있을 것만 같은 고개였다. 하던 일 멈추고 서서 눈을 들어 먼 데 고개를 바라보면 그 너머로 푸른 하늘이 펼쳐지고 흰 구름이 둥실 둥실 날고 시원한 바람이...  
30 수박밭에서 16
여민
12984 2011-12-27
수박밭에서 엄원용 저렇게 가늘고 작은 줄기에서 어떻게 이런 큰 수박이 열릴까 생각을 해보다가, 그렇지 않고 만일 나무에서 이런 것이 열린다면 무게에 눌려 가지가 찢어지고, 낙하하는 그 순간 그만 박살이 날 텐데 하고 생...  
29 아주 사소한 것들
여민
13022 2011-12-27
아주 사소한 것들 엄원용 우리들의 일생은 아침이면 눈을 뜨고 비바람이 불고 낙엽이 지는 거리에서 서로 다투고 사랑하는 아주 사소한 것들의 연속이지만 번번이 약속을 지키지 않고 안전거리를 무시하고 아침부터 기진맥진하는 ...  
28 즐거운 성탄절
여민
13070 2011-12-27
즐거운 성탄절 엄원용 어제 오랜만에 양복 한 벌 사 입었네 오늘 아침 신문에 병원비 50만원이 없어 한 아이가 죽었다 하네 양복 한 벌 한 생명과 바꾸었네 새벽기도 가는 길 하늘의 별들은 유난히 반짝였네 이슬 방울방울 ...  
27 숲속의 나라
여민
13170 2011-12-27
숲속의 나라 엄원용 내가 가고 싶은 동화 같은 나라엔 아름다운 숲이 하나 있습니다. 그곳은 아무나 갈 수 없는 퍽이나 먼 곳입니다. 그 숲 속에는 온갖 꽃이 피고 크고 작은 나무가 어우러져 있는 아름다운 궁전이 하나 있...  
26 황톳길 6
여민
13409 2011-12-27
엄원용 옛날에 아버지를 따라 장에 가는 길에 황톳길로 김장용 무며 배추를 가득 싣고 가는 마차 뒤를 졸졸 따라간 적이 있었다. 마차는 조금씩 삐거덕 소리를 내면서 울퉁불퉁한 길을 그래도 잘 굴러가고 있었다. 어쩌면 저...  
my profile image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