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가연대" 회원님들의 발표, 미발표된 글들을 쓰시는 공간입니다.(목록에는 마지막에 게시된 글이 항상 표기됩니다)
우측에 보이는 카테고리에서 회원을 선택하시면 해당 회원님의 글이 보여집니다.
자신의 글을 쓰고 싶으신 회원님께서는 운영자 혹은 메뉴에 있는 "블로그 카테고리" 신청을 해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25 아버지의 그림자 3
여민
13507 2011-12-27
아버지의 그림자 엄원용 아버지가 장에 가시는데 나는 뒤를 졸졸 따라갔다. 찬란히 비친 태양 아래 장대같이 크신 아버지의 그림자가 어찌나 길게 뻗쳐 그늘을 지우고 있던지. 그 그림자에 묻혀 나는 보이지도 않았다. 가끔 힐끗 힐...  
24 행복한 슬픔
여민
14002 2016-12-13
행복한 슬픔 밤과 밤을, 또 몇 년을 거듭하면서 우리가 무엇을 기다린다는 것은 때로는 전혀 이루어질 수 없는 허망한 그림자인 줄을 잘 알면서도 그 알 수 없는 희망의 긴 끈이 우리를 꽁꽁 묶어놓을 때가 있다. 그리고 ...  
23 낙조2
여민
14186 2010-07-09
낙조.2 엄원용 노을빛에 잠긴 회상(回想)은 언제나 서럽다. 저 빛 다하면 어둠의 꿈을 꾸리라 지평선 너머로 시간은 아득히 타오르고 붉게 물든 태양은 서서히 잠기어 간다. 그것을 바라보는 이는 또 누구인가 지나온 하늘만큼이나 먼...  
22 베들레헴 교회당 벽 위에 그려진 그림 40
여민
14292 2012-08-15
엄원용 14세기 베들레헴 교회당 벽 위에 이런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고 한다. “교황은 준마를 타고 가는데 그리스도는 맨발로 걸어가네. 예수님은 제자들의 발을 씻는데 교황들은 자기들의 발에 신자들의 입맞춤을 받고 싶어 하네...  
21 굴비
여민
14356 2010-07-09
굴비 엄원용 여러 마리 줄줄이 묶여 천장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다. 깡마른 몸뚱이에 희멀건 눈이 누런 마분지처럼 말라붙어 나를 노려본다. “이놈 내가 죽나 보라” 어떤 여석의 눈에서는 눈물이 뚝뚝 덜어진다. 슬그머니 가...  
20 인생11
여민
14395 2010-07-09
인생.11 엄원용 인생이 고해苦海라는 어느 현자賢者의 말이 정말인가 봐. 사나운 파도를 헤치고 빠질 듯 빠질 듯 한발로 딛고 서서 아차, 하는 순간 저 깊고 어두운 해저海底로의 추락이 두려워 온 몸으로 허우적대며 겨우 여기까...  
19 여행의 끝
여민
14571 2010-07-09
여행의 끝 엄원용 이름 모를 철길의 끝에서 기차가 끄윽 소리를 내며 멈추자 이내 문이 열리고 손에 보따리를 든 한 여인이 마지막으로 계단을 내려간다. 밖으로 나오기 전에 텅 빈 객실을 한 바퀴 휙 돌아본다. 갑자기 한기가 온...  
18 만추(晩秋) 35
여민
14612 2011-12-27
엄원용 // 춘천에 갔다 돌아오는 길에 북한산 밑을 지났다. 산의 계곡 아래쪽으로는 단풍이 다투어 제 몸을 불태우고 있었다. 그러나 등성이 위쪽으로 올라갈수록 나뭇잎들은 이미 제 빛깔을 잃고 바람에 우수수 떨어지고 있었다....  
17 연민
여민
14645 2010-07-09
연민 憐憫 엄원용 노을 지는 좁은 들길을 혼자서 걷는다. 수많은 생각들이 사방으로 흩어지면서 하늘을 온통 회색 연기로 덮어버린다. 길가 가시덤불 옆을 지나가는데 그 속에서 작은 새 한 마리가 깜짝 놀라 푸드덕 날갯짓을 하...  
16 떡갈나무 아래서 13
여민
14791 2011-12-27
엄원용 겨울 숲속에 가서 보았다. 나무와 나무, 작은 잡목들 사이에서 홀로 우뚝 서서 한 때는 푸른 빛깔로 무성하게 온 몸을 장식하던 저 늙은 떡갈나무가 어느 때부턴가 그 눈부시던 욕망의 빛깔들을 바람에 하나 하나 떨쳐버리고 차...  
my profile image
검색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