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가연대" 회원님들의 발표, 미발표된 글들을 쓰시는 공간입니다.(목록에는 마지막에 게시된 글이 항상 표기됩니다)
우측에 보이는 카테고리에서 회원을 선택하시면 해당 회원님의 글이 보여집니다.
자신의 글을 쓰고 싶으신 회원님께서는 운영자 혹은 메뉴에 있는 "블로그 카테고리" 신청을 해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55 수박밭에서 16
여민
10793 2011-12-27
수박밭에서 엄원용 저렇게 가늘고 작은 줄기에서 어떻게 이런 큰 수박이 열릴까 생각을 해보다가, 그렇지 않고 만일 나무에서 이런 것이 열린다면 무게에 눌려 가지가 찢어지고, 낙하하는 그 순간 그만 박살이 날 텐데 하고 생...  
54 폐사지에서
여민
10658 2011-12-27
폐사지(廢寺址)에서 엄원용 폐사지에 가면 보이지 않는 것도 볼 수 있다. 외로운 주춧돌 하나에 눈을 던지고 천년 거슬러 오라가면 붉은 두리기둥, 낡은 단청 위로 날렵한 처마 끝이 하늘을 가린다 폐사지에 가면 보이는 것도 ...  
53 이름 불러주기
여민
10754 2011-12-27
이름 불러주기 엄원용 우리가 서로 아득한 거리에서 잠깐 스치고 지나간 메마른 거리에서 그 이름 조용히 불러 본다면 그것은 정말 행복한 일이다. 그리운 이의 얼굴도 전혀 기억할 수 없는 얼굴도 문득 떠오르는 이름 하나로...  
52 손수건 2
여민
10743 2011-12-27
손수건 1 하느님, 당신의 손길이 임의 얼굴에 나의 손수건이 되게 하소서. 그 손수건 모두 드려 정갈한 눈물 닦아드리게 하소서. 그 손길이 위로가 되고 웃음의 꽃이 되어 활짝 피어나게 하소서. 2010. 3. 5  
51 처음으로 쓴 편지 14
여민
10779 2011-12-27
처음으로 쓴 편지 엄원용 나 처음으로 편지를 쓰네. 나의 안부를 전하고 그대 안부를 물어 보네. 이제는 아득히 먼 옛날 일처럼 되어버린 일과, 벌써 수십 번 꽃잎이 피고 졌다는 이야기를 쓰네. 사랑하고 미워하는 일이 지나...  
50 시. 고도를 기다리며 18
여민
10500 2011-12-27
시 고도를 기다리며 엄원용 밤 11시 55분이다. 서울역 대합실 메마르고 황량한 그 차가운 대합실 광장 한 구석 거기에 의자가 하나 고독하게 놓여 있다. 그 위에 한 사내가 길게 누워 있고 그 옆에 또 한 사내가 헌 신문지...  
49 고개 12
여민
11102 2011-12-27
고개 엄원용 늘 누군가 넘어 올 것만 같은 고개였다. 그 너머에 그리움이 있을 것만 같은 고개였다. 하던 일 멈추고 서서 눈을 들어 먼 데 고개를 바라보면 그 너머로 푸른 하늘이 펼쳐지고 흰 구름이 둥실 둥실 날고 시원한 바람이...  
48 아버지의 그림자 3
여민
11695 2011-12-27
아버지의 그림자 엄원용 아버지가 장에 가시는데 나는 뒤를 졸졸 따라갔다. 찬란히 비친 태양 아래 장대같이 크신 아버지의 그림자가 어찌나 길게 뻗쳐 그늘을 지우고 있던지. 그 그림자에 묻혀 나는 보이지도 않았다. 가끔 힐끗 힐...  
47 스케치 23
여민
13125 2011-12-27
스케치 엄원용 진외갓집 가는 길에 아버지가 저만치 앞서 가시면 어머니가 그 뒤를 부지런히 따라가시고 어머니 뒤를 내가 졸랑졸랑 따라갔다. 영근 수수이삭 밭두렁을 지나는데 올해도 작황이 좋겠지요? 어머니의 작은 목소리에도 아버지...  
46 황톳길 6
여민
11527 2011-12-27
엄원용 옛날에 아버지를 따라 장에 가는 길에 황톳길로 김장용 무며 배추를 가득 싣고 가는 마차 뒤를 졸졸 따라간 적이 있었다. 마차는 조금씩 삐거덕 소리를 내면서 울퉁불퉁한 길을 그래도 잘 굴러가고 있었다. 어쩌면 저...  
my profile image
검색 검색